2017090759551761.jpg


사람들은 무언가를 시작한 뒤 몇 주년을 기념할 때가 있습니다. 특히 ‘10년 단위’일 때 그 의미는 더욱 커지죠. 배우로 데뷔한지 20주년이 된 세 명의 친구가 있습니다. 이석준, 이건명, 배해선. 공연계를 대표 배우로 성장해 다양한 작품에서 여러 가지 역할로 활약하고 있는 이들인데요. 세 사람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한 뮤지컬 ‘틱틱붐’이 지난 2010년 재연 이후 무려 7년 만에 다시 돌아왔습니다. 
 
오늘(7일) 오후 3시 30분 서울 대학로 TOM 1관에서 ‘틱틱붐’ 프레스콜이 열렸습니다. 각자 연극과 뮤지컬로 데뷔해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꿈을 향해 달려온 세 배우는 극 속 인물과 깊은 교감을 통해 이들의 상황과 감정을 관객들에게 전하고 있는데요. 이제는 40대가 된 이들이 극 중 서른 살을 맞이하는 위태로운 청춘의 삶을 연기하는 몇 장면을 살짝 공개해드립니다. 
 

# 30/90 

2017090700388698.jpg



 밤에는 작곡을 하고 낮에는 웨이터로 일하며 브로드웨이를 향한 꿈을 키워 나가는 가난한 예술 지망생 ‘존’은 언제부터인가 마음속에서 ‘째깍째깍’ 소리를 듣고 있습니다. 1990년, 내년이면 서른을 앞둔 스물아홉의 존은 왠지 모를 불안함과 초조함 때문에 힘겨워 하죠. ‘장래가 기대되는 작곡가’라 불리고 있지만, 아직 아무 것도 이뤄내지 못한 그는 다음 주 생일을 앞두고 울적해 하고 있습니다. 그의 절친 마이클과 애인 수잔은 그에게 힘을 내라고 말하지만, 어쩐지 존의 마음은 계속 복잡해져 갑니다.

 
# 더는 아냐 
 

2017090701152341.jpg


꿈을 따라가고 있는 존과 달리 현실에 타협한 친구 마이클은 유명 광고회사를 다니며 경제적으로 성공한 삶을 살게 됐습니다. 한때 뉴욕의 작은 아파트에서 존과 룸메이트로 살던 시절에서 벗어난 마이클은 번쩍거리는 대리석이 있는 아파트를 사서 존을 초대했습니다. 강이 바라보는 멋진 전망과 천연 자작나무가 깔린 마룻바닥, 번쩍거리는 가구들이 뽐내는 마이클의 멋진 집. 두 사람은 6층이나 되는 집을 매일 같이 걸어 오르고, 천장에 물이 새는 좁고 더러운 그들의 옛 집을 떠올리며 끔찍해 합니다. 성공한 절친의 삶을 바라보는 존의 마음은 어떨까요?



# 진짜 인생


2017090701505431.jpg


아직 꿈을 따라가고 있는 존과 일찍 꿈을 포기한 마이클은 ‘진짜 인생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마음을 터놓습니다. 돈을 많이 벌게 됐지만 며칠씩 집에 들어오지도 못하고 일에만 매달려 사는 마이클의 삶이 안쓰러운 존. 마이클은 “수잔이 말하는 평화로움, 사랑, 가족이 가득한 삶을 생각할 때도 있다”며 존에게 그럴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온다면 잡으라고 조언합니다. 여러분도 한번쯤 인생이란 무엇일까, 정답은 무엇일까에 대해 생각해보신 적이 있다면, 이들의 이야기에 깊은 공감을 하실 수 있을 겁니다.
 
# 당신의 감각을 쫓아가요 
 2017090702322033.jpg


존과 다툰 수잔은 그와 멀어지자 ‘너 없이 살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꿈과 현실 사이에서 심하게 방황하고 있는 존에게 수잔은 “감각을 깨우고 눈을 떠, 귀를 기울이라”며 원하는 대로, 느끼는 대로 모든 해보라고 크게 외칩니다. 꿈꿨던 멋진 인생은 존과 수잔 앞에 쉽사리 놓이지 않고 그것은 단지 영화 속에서만 존재하는 것임을 깨닫게 돼버렸지만, 그럼에도 너의 감각을 믿고 따라가라는 수잔. 과연 존은 앞으로 어떤 길을 선택하게 될까요? 
 
# 말보다 더 크게 


2017090703207564.jpg



결국 존이 그렇게 두려워하던 서른살 생일파티 날이 다가왔습니다. 여전히 이뤄놓은 건 없고 불안한 삶이지만 존, 마이클, 수잔 세 사람은 스스로 원하는 것을 위해 더 노력할 것을 다짐합니다. 편한 삶을 기다려도 모험을 하는 우리, 발이 젖을 것을 알면서도 파도를 향해 걸어가는 우리, 다 아는 지름길을 두고 힘들게 돌아가는 우리, 고통받을 것을 알면서도 서로 사랑하는 우리. 그것이 바로 인생임을 깨닫게 되는 세 친구입니다. 서른의 길목에 놓인 이들이 깨달은 것들이 오늘날 힘든 삶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필요한 따뜻한 말처럼 느껴집니다. 
 2017090704522771.jpg

틱틱붐’은 뮤지컬 ‘렌트’의 극작가로 유명한 조나단 라슨의 두 번째 유작으로, 예술을 향한 열정으로 불꽃처럼 살다가 요절한 라슨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꿈과 이상을 향해 나아가는 젊은이의 삶과 사랑, 미래에 대한 희망 등을 이야기하죠. 지금 존, 수잔, 마이클과 비슷한 나이라면 이들의 일상 자체에 공감을 하거나, 이미 그 시기를 지난 관객이라면 과거를 되돌아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는 10월 15일까지 이어집니다.


[ 공연정보]  
공연명: 뮤지컬 ‘틱틱붐’  
원작/작사/작곡: 조나단 라슨  
연출: 박지혜  
음악: 구소영  
공연기간: 2017년 8월 29일 ~ 10월 15일  
공연장소: 대학로 TOM 1관  
출연진: 이석준, 이건명, 배해선, 정연, 성기윤, 조순창, 오종혁, 문성일
관람료: R석 6만 6천원, S석 4만 4천원  
 
(뉴스컬처=양승희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 )

http://newsculture.heraldcorp.com/sub_read.html?uid=109446&section=sc1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7 광화문연가 연습실 사진 file MASTER 2017.12.13 0
266 [취재기] 뮤지컬 ‘광화문 연가’ 오랫동안 진화하는 작품 될 것 file MASTER 2017.12.13 0
265 [뉴스엔] ‘광화문 연가’ 안재욱 정성화 이건명 성규 한자리에 file MASTER 2017.12.13 0
264 뮤지컬 <광화문 연가> 프로필 촬영하던 날! 현장스케치 공개 file MASTER 2017.12.13 0
263 [문화포토] 뮤지컬 광화문 연가 '48명 모두 화이팅~' file MASTER 2017.11.15 6
262 [문화포토] 이건명-안재욱-이경준 '꽃미남 포스 줄줄 흐르네~' file MASTER 2017.11.15 9
261 [뉴스컬처 / NC포토] 뮤지컬 '광화문 연가' 이건명, 물을 마시기 위한 자세 file MASTER 2017.11.15 4
260 <광화문연가> 제작발표회 하이라이트 MASTER 2017.11.15 4
259 [NC포토] 뮤지컬 ‘광화문 연가’ 이건명, 집중한 카리스마 뽐내며 file MASTER 2017.11.15 2
258 [현장스케치] 죽기 전 1분, 추억 속 진실한 사랑 찾아 나선다…뮤지컬 ‘광화문 연가’ file MASTER 2017.11.15 4
257 <광화문연가> 제작발표회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 안재욱, 이건명, 이경준, 정성화, 차지연, 김성규 외 MASTER 2017.11.15 4
256 ‘광화문 연가’ 이건명 “주크박스 작품 매력 알기에 단번에 선택, 행복 가득한 무대 선보일 것” file MASTER 2017.11.15 4
255 뮤지컬 틱틱붐 백스테이지 카메라 ① MASTER 2017.10.20 10
254 12월 개막 앞둔 뮤지컬 <광화문 연가> 캐스팅 공개 file MASTER 2017.09.29 11
253 [영광군청 공식 블로그] 영광군, ‘어느 멋진 날에’ 공연 성황리에 마쳐... file MASTER 2017.09.28 7
252 [포토YAM] 뮤지컬 ‘틱틱붐’ 프레스콜 file MASTER 2017.09.13 10
251 [현장이YAM] 인생의 언덕을 넘을 때마다 ‘틱틱붐’ file MASTER 2017.09.13 7
250 [Stage-Key / 프레스콜] 뮤지컬 <틱틱붐> 프레스콜 현장 file MASTER 2017.09.13 6
249 [플레이디비] 고민하고 방황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무대, <틱틱붐> 개막 file MASTER 2017.09.13 8
» [뉴스컬쳐] 서른 살 앞둔 세 친구가 깨달은 인생의 진리는?…뮤지컬 ‘틱틱붐’ file MASTER 2017.09.13 6